본문 바로가기
3MY         WORLD
   EnglishKorean

Shine with 3MY~!







속닥거리는 봄이슬에 나른한 풀잎들이 기지개를 켜고 일어났다.


광야의 틈으로 새하얀 별들이 쏟아졌고, 

만근의 눈꺼풀은 마침내 깃털이 되어 승천하였다.


잠들어 있던 귓고둥의 심연에도 빛줄기가 들어왔다.


Denquar의 선율은 고장난 고막을 어루만져 주었고,

불현듯 날아온 팅커벨이 되어 새벽녘을 수놓았다. 








Shine with 3MY~!